• 연구실적

  • 자료실

  • 발간도서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뉴시스] "사교육 카르텔, 대학교수도 문제…버젓이 업체 임원으로"
 
2023-10-11 14:40:47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 경력이 있는 현직 교사들이 사교육업체에 예상문제를 사고 판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대학교수들도 사교육 업체 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양정호 성균관대 교육학과 교수는 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반도선진화재단과 교육데이터분석학회가 연 '2028 대입 개편방향 어디로 가야 하나' 토론회에 나와 이를 '사외이사 카르텔'이라 주장했다.

양 교수는 매출이 매년 1000억원 이상 나오는 사교육 관련 업체에 사외이사로 활동하고 있고, 교육부와 관련된 일을 하다가 임원으로 있는 교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가 소개한 사례에 따르면 A 사교육업체 사외이사로 활동하는 한 교수는 K교육대학 부총장으로 재직했고, B업체에는 교육과학기술부(교육부 전신) 본부장급 직책을 지낸 전직 H대학 초빙교수가 상근감사를 맡았다.

양 교수는 S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K대 경영대학 교수, D대 경영대학 교수, H대 교육공학과 교수 등도 각각 사교육업체 사외이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업체와 대학, 당사자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양 교수는 "이런 인사들 중에서는 교육대학 부총장도 있다"며 "실제로는 오늘 보여드린 사례(6개)보다 3배에서 5배 이상에 이르기까지 훨씬 많다"고 주장했다.

양 교수는 수능 출제위원이나 검토위원으로 특정 대학 출신이 다수 참여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수능 출제·검토 위원은 500여명에 이르는데 서울대와 고려대, 한국교원대 출신이 다수라는 것이다.

최근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수능 국어·수학·영어·사회탐구·과학탐구 영역 출제위원 164명 중 43명(26.2%)이 서울대 출신으로 나타났다.

양 교수는 입시업체에서 제작해 점수에 따라 지원 가능한 대학을 나열하는 '배치표'에도 대학들이 광고를 싣는다며 "이런 관행부터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교육 카르텔'을 차단하기 위해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학원에 대해 상시 세무조사를 실시하는 등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집중 관리를 주문했다.


◆ 기사 원문은 아래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112 [미주중앙일보] 다시 되돌아보는 이승만 대통령의 위업 24-02-22
2111 [신동아] 닫힌 보수·닫힌 진보가 대한민국 미래 닫는다 24-02-13
2110 [경향신문] “10년전 전망보다 더 나빠져···구조개혁 방향제시·반론제기하며 구체화.. 24-02-06
2109 [BBS NEWS] '초대 청불회장' 박세일 서거 7주기 세미나..."위공 정신으로 교육·노동.. 24-02-02
2108 [뉴스핌] 박재완 "한국 경제, 뼈아픈 구조개혁으로 제조우위 유지하고 서비스생산성.. 24-01-30
2107 [뉴데일리] 전문가 "김정은, '영토완정'으로 적화통일 의지 표명" 24-01-26
2106 [의약뉴스] 고대의대 박종훈 "의사 인력보다 지속가능한 의료가 선결 과제" 24-01-19
2105 [중앙일보] 중국 선개 개입 공동 대응방안 논의하는 국제 학술회의 열려 24-01-09
2104 [문화저널21] 범사련 등 시민사회단체, 합동 신년회 열어 24-01-08
2103 [조선비즈] 박재완 전 장관 “보모(保姆) 국가화로 도전 정신 사라져… 더 이상 복지 .. 24-01-06
2102 [월간중앙] “정부의 획일적 잣대, 지방과 기업 발목 잡는다” 23-12-28
2101 [서울경제] 2023년 세계 군사력 순위는…南vs北 우위? 비대칭 전략 포함 북한이 앞선다 23-12-12
2100 [로이슈] 국회도서관, 'G20 국력평가' 팩트북 발간 23-12-06
2099 [스카이데일리] 예산은 정부가 짜고 국회는 감시하는 수준에서 끝나야 23-12-04
2098 [신동아] 지금은 최장집·박세일이 꿈꾼 나라 되짚을 때 23-12-01
2097 [한국경제] "근로자 복지, 기업이 적극 참여해야"...근로자복지포럼 열려 23-11-23
2096 [글로벌경제신문] '선진화 근로자 생활안정' 정책 포럼 열려..."기업이 근로자의 생.. 23-11-23
2095 [문화일보] “포퓰리즘이 망친 한국 사회… ‘국가가 도와주겠지’ 기대, 자조의식 쇠퇴” 23-11-23
2094 [여성경제신문] ‘페널티가 된 내 새끼’ 저출산 블랙홀 韓···“100조 쏟아부어도 해결.. 23-11-22
2093 [일요신문] 한반도선진화재단, ‘조화로운 양성평등 운동 보수가 이끌자’ 정책세미나.. 23-11-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