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자료실

  • 발간도서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한국경제] 삼성·LG 사장 출신까지…미래산업 전략 세울 '어벤저스' 뜬다
 
2022-12-06 16:26:26
미래산업 투자, 새 국부펀드 만든다

정부, 민관 전문가 80명 TF 가동

김현석 前 삼성전자 사장
박재완·최중경 前장관 등 참여
半官半民 국가전략투자公 추진

"지금 아니면 골든타임 놓친다"

정부가 첨단기술에 전략적으로 투자하는 ‘반관반민(半官半民)’ 성격의 국부펀드인 국가전략투자공사(가칭) 설립을 논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중 패권 경쟁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붕괴하는 산업 전환기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산업 전략도 수립한다.

5일 한국경제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민관 전문가 80여 명으로 이뤄진 ‘산업 대전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장기 산업 전략 수립에 들어갔다.

TF는 6개 분과로 나뉘었으며 내년 상반기까지 산업 전략을 마련한다. 분과장은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기업성장분과),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투자분과), 김현석 전 삼성전자 사장(생산성분과),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신비즈니스분과), 김우승 한양대 총장(인력분과), 이성용 ADL 대표(글로벌 비즈니스분과)가 맡았다. 경제부처 장관과 기업 최고경영자(CEO) 출신 등이 분과장 자격으로 국가 전략 수립을 이끄는 것이다.

F는 신수종산업(미래 산업)에 민관 공동으로 투자하는 국가전략투자공사 설립 등을 논의하고 있다.

기존 국부펀드인 한국투자공사(KIC)가 기재부와 한국은행이 위탁한 외화자산 운용에 초점을 맞춘 데 비해 국가전략투자공사는 첨단기술 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동 산유국과 함께 제3국에 공동 투자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첨단 미래 산업은 불확실성이 크고 투자 회수 기간이 길어 민간 투자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국가가 나설 필요가 있다는 취지다. 박재완 전 장관은 “기업가 정신을 고취할 수 있는 다방면의 정책 과제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1960년대 짠 산업모델서 탈피…외국인 활용 이민청 설립도 추진
民官 머리 맞대 공동전략 수립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 대전환 태스크포스(TF)’는 윤석열 정부의 장기 산업전략 수립을 위해 꾸려졌다.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경제부처 장관 출신 외에 김현석 전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 등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출신이 가세한 게 특징이다. 1960년대 만들어진 산업정책 모델에서 탈피해 새로운 국가 비전을 제시한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무엇보다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이 격화하면서 기업과 국가의 공동전략이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전략투자공사 설립 논의
TF는 6개 분과로 구성됐다. 투자 분과는 최중경 전 장관이 맡았다. 벤처 투자 생태계 강화, 국가 주도 첨단기술 확보, 기업의 해외투자 활성화 방안 등을 마련할 전망이다. 최 전 장관이 한·미 공조를 강조해온 만큼 2차전지·방산·원전 수출 등의 분야에서 한·미 상호 투자 확대를 모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히 정부와 민간이 함께 출자하는 반관반민(半官半民) 성격의 ‘국가전략투자공사’ 설립이 주요 의제로 다뤄진다. 국가전략투자공사는 미래 발전 가능성이 큰 해외 첨단기술과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국부펀드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기술 투자에 나설 수 있는 국내 기업은 소수고, 대기업의 관심 사업도 국가전략에 맞는 첨단 미래산업과는 거리가 있다는 게 TF의 문제의식이다. 정부 관계자는 “국가전략기술을 키우기 위해 정부의 인내와 장기적 안목의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산업부 국가전략투자공사와 별개로, 정부 일각에선 한국투자공사(KIC)와 국민연금을 비롯한 각종 연기금의 돈을 모아 국가전략산업에 투자하는 국부펀드를 설립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성장 분과는 투자를 가로막는 각종 규제를 발굴해 해소하는 데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좌장을 맡은 박재완 전 장관은 “사회에 만연한 반기업정서가 기업가의 의욕을 꺾고, 한국의 성장동력을 훼손하고 있다”며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산업정책을 다방면으로 연구할 것”이라고 했다.
디지털트윈, 제조업 생태계 유지
신(新)비즈니스 분과는 LG전자 사장을 지낸 박일평 대표가 이끈다. 산업 혁신 전문가인 이창양 산업부 장관이 평소 ‘서비스의 제조화, 제조의 서비스화’를 주문해왔다는 점에서 제조·서비스업 융합이 주요 과제가 될 전망이다. 특히 TF에서는 현실세계를 복제해 디지털세계에 구현하는 ‘디지털트윈’ 기술의 활용법을 찾고 있다. 가상협업 공장이 대표적이다. 예컨대 현대자동차 납품업체들이 가상협업 공장에서 자사 부품의 정합성을 실험하는 식이다. TF는 가상협업 공장이 국내 제조업 생태계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산성 분과는 ‘비스포크(맞춤형)’로 삼성전자 가전 혁신을 주도한 김현석 전 사장이 맡는다. 연구개발(R&D) 고도화 방안에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등 국가적 현안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 발전 방안과 기업 현장 연계 방안도 모색한다.

기업성장 분과는 투자를 가로막는 각종 규제를 발굴해 해소하는 데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좌장을 맡은 박재완 전 장관은 “사회에 만연한 반기업정서가 기업가의 의욕을 꺾고, 한국의 성장동력을 훼손하고 있다”며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산업정책을 다방면으로 연구할 것”이라고 했다.
디지털트윈, 제조업 생태계 유지
신(新)비즈니스 분과는 LG전자 사장을 지낸 박일평 대표가 이끈다. 산업 혁신 전문가인 이창양 산업부 장관이 평소 ‘서비스의 제조화, 제조의 서비스화’를 주문해왔다는 점에서 제조·서비스업 융합이 주요 과제가 될 전망이다. 특히 TF에서는 현실세계를 복제해 디지털세계에 구현하는 ‘디지털트윈’ 기술의 활용법을 찾고 있다. 가상협업 공장이 대표적이다. 예컨대 현대자동차 납품업체들이 가상협업 공장에서 자사 부품의 정합성을 실험하는 식이다. TF는 가상협업 공장이 국내 제조업 생태계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산성 분과는 ‘비스포크(맞춤형)’로 삼성전자 가전 혁신을 주도한 김현석 전 사장이 맡는다. 연구개발(R&D) 고도화 방안에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등 국가적 현안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 발전 방안과 기업 현장 연계 방안도 모색한다.

◆ 기사 원문은 아래 [기사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064 [경북도민일보] 尹정부 노동개혁 진단·방향 모색 23-03-09
2063 [참세상] 국가정보원의 집행검 ‘국가보안법’ 23-03-09
2062 [조선일보] 강성진 한국국제경제학회장 “지금은 저강도 스태그플레이션 상황…물가부.. 23-02-13
2061 [서울신문] “국회도서관, 국민 역량 개발 도움 될 지식정보 플랫폼 역할 할 것”[박.. 23-02-13
2060 [서울경제] “에너지 위기 장기화…전기료 더 올리고 다소비문화 바꾸는 기회로” [청.. 23-01-27
2059 [SBS BIz] 공시가보다 싼 거래 속출…"억울한 납세자 계속 생길 것" 23-01-27
2058 [서울경제] “자체 핵무장, 필연적 요구…핵물질 없으면 100년 걸려도 불가능” 23-01-25
2057 [동아일보] ‘선진국 만들자’ 도원결의 서울법대 82학번 드라마 23-01-16
2056 [계간지 "법치와 자유" 2022년 겨울호] 넉넉하고 너그러운 문명국가를 항하여 22-12-23
2055 [한국경제] 삼성·LG 사장 출신까지…미래산업 전략 세울 '어벤저스' 뜬다 22-12-06
2054 [아주경제] [선진국-신흥국 기로에 선 한국] 강성진 교수 "韓 이미 선진국 반열…노.. 22-12-02
2053 [조선일보] 한반도선진화재단 출신, 현 정부 사회?경제 분야서 약진 22-11-25
2052 [아이뉴스] 전경련, 헤리티지재단과 '서울 프리덤 포럼' 개최…"자유, 성장·혁신 원.. 22-11-14
2051 [헤럴드경제] 윤상현 “‘국민식 당’의 주방장 되겠다…보수 대장전 제정할 것” 22-11-14
2050 [헤럴드경제] 윤상현 “‘국민식 당’의 주방장 되겠다...국민보수 선봉 돼야” 22-11-14
2049 [문화일보] “자유민주주의, 보수는 오용하고 진보는 멸시” 22-11-14
2048 [NEWSIS] 윤상현 "與, 구시대 껍질 벗고 미래 청사진 그려야" 당권 도전 22-11-14
2047 [JTBC] '새로운 보수의 길' 간담회…"보수의 참된 가치가 얼마나 투영되고 있는지 의.. 22-11-14
2046 [시사뉴스] 윤상현 당권 도전...“구시대 껍질 벗고 미래 청사진 그려야” 22-11-14
2045 [TV CHOSUN] 윤상현, 당권 도전 공식화…"당원식당·국민식당의 주방장 되겠다" 22-11-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