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한국경제] 김정은의 위협·협박에 맞설 전략
 
2024-01-22 12:42:13
◆ 조영기 한반도선진화재단 사무총장이 기고한 칼럼입니다.

지난해 12월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말 폭탄과 무력 시위로 대남 협박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지난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핵전쟁 불사를 언급한 데 이어 대한민국을 ‘불변의 주적’으로 규정했다. 이후 15일 최고인민회의(우리의 국회) 시정연설에서 불변의 주적과 무력 통일, 핵전쟁 불사를 명료화하기 위해 헌법 개정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편 핵전쟁 불사 발언 직후 5~7일 서해상에서 해안포 사격으로 도발한 데 이어 14일 극초음속 중장거리 고체연료 탄도미사일(IRBM)도 발사했다.

김정은의 말 폭탄에서 기존의 통일 원칙 강령을 부정한 점이 눈에 띈다. 다음 헌법 개정 시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이란 표현은 삭제돼야 하며, ‘과거 시대의 잔여물을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은 김일성 시기의 조국통일 3대 원칙이며, 과거 시대의 잔여물 처리는 조국통일 3대헌장 기념탑을 폭파하는 것이다. 이는 북한이 표면적으로 선전·선동해 온 동족, 동포, 화해, 협력의 관점에서 김일성·김정일의 통일 방식을 포기한다는 의미다. 대한민국과는 절대로 통일하지 않겠다는 결기(?)로 읽힌다. 그 결기의 자신감은 최강의 절대적 힘이라고 여기는 50~60여 발의 핵무기 보유다. 또한 시정연설에서 “핵 무력의 전쟁 억제라는 본령 이외 제2의 사명”을 언급하면서 무력 통일의 야욕을 숨기지 않았다.


북한의 말 폭탄과 무력 시위는 다의적 포석이 깔려 있다. 우선 반제투쟁을 전면에 내세워 북한 주민의 불만을 달래려는 의도가 있다. 북풍 공작을 애원하는 종북세력에 ‘전쟁 대 평화’의 프레임으로 화답하려는 저의도 엿보인다.

김정은의 무력 통일 본심은 핵 교리의 악성 진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2012년 헌법에 핵보유국 명시, 2013년 부득이한 정당한 방위 수단으로서 ‘자위적 핵보유법’ 제정, 2017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직후 ‘국가 핵무력 완성’ 선언, 2022년 핵무력 사용 5대 조건에 기반한 ‘핵무력 정책법’으로 진화했다. 특히 핵무력 정책법 전문(前文)에는 핵을 사용한 영토완정(領土完整)을 공언했다. 영토완정은 일국의 영토를 단일주권으로 완전하게 통일한다는 의미다. 김일성이 1949년 국토완정을 언급한 직후 6·25 남침을 감행했다. 영토완정과 국토완정은 같은 의미다. 따라서 김정은의 영토완정은 핵을 앞세워 북한 주도로 남한 영토를 북한 체제로 완정을 완성한다는 야욕을 드러낸 것이다.

한편 김정은은 시정연설에서 3대헌장 기념탑 폭파와 대남기구 폐기도 선언했다. 이는 화해 협력도, 통일 3대 원칙인 평화통일도, 1민족 1국가 2체제의 연방제 통일도 포기한다는 의미다. 바로 무력 통일로 1민족 1국가 1체제로 통일 조선의 과업을 완성한다는 것이다. 이는 대남 통일전략의 전면적 수정으로 평가된다. 김정은은 근 80년의 체제 실패를 종식하고 무력 통일로써 체제 승리로 전변하려고 지난 연말 전원회의에서 “전 영토 평정”을 언급한 것이다.

이런 북한의 협박·위협에 주눅 들지 말고 당당히 응해야 한다. 또한 북한발 전쟁 대 평화의 프레임이 한국을 오염시키는 걸 차단할 방안 마련과 북·중·러 핵미사일의 암묵적 연대에 대응할 한·미·일 핵 연대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 그리고 북한 주민들에게 무력 통일의 부당성을 알리고, 김정은의 사치가 주민의 식량 착취 근원이라는 점도 알려줘야 한다. 이런 북한 정보화는 북한 민주화(자유화)의 토대가 되고, 이는 한국 주도의 통일을 완성하는 원동력이다. 모두의 인식 전환과 대응 전략 마련이 절실한 시점이다.


◆ 칼럼  원문은 아래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450 [파이낸셜투데이] 정당이 정당답지 못하면 민주주의는 무너진다 24-06-21
2449 [한국경제] 어쩐지 싸다 했더니…中 알리·테무 '숨겨진 계획' 있었다 24-06-12
2448 [아시아투데이] 한·아프리카는 서로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나 24-06-11
2447 [서울경제] ‘자사주 마법’이라는 선동 24-06-10
2446 [한국경제] '자강 기반 동맹'으로 가는 길 24-06-07
2445 [한국경제] 글로벌 공급망 재편…고래 싸움에 새우등 안터지려면 24-06-05
2444 [문화일보] 21대 ‘최악 국회’가 남긴 4대 폐해 24-05-31
2443 [한국일보]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개혁 논제 아니다 24-05-29
2442 [이데일리] 공익법인에 대한 발상의 전환 24-05-28
2441 [한국경제] 중국, 기술 베끼는 나라?…"이제는 현실 받아들여야" 24-05-24
2440 [문화일보] ‘쿠팡 PB 조사’와 국내 업체 역차별 우려 24-05-24
2439 [중앙일보] 다시 길 잃은 보수, 재건 가능할까? 24-05-23
2438 [문화일보] 이재명 ‘일극 정당’과 정치 노예의 길 24-05-17
2437 [중앙일보] 15억 집이 1년 만에 40억으로?…공시가격을 망치는 이들 24-05-16
2436 [노동법률] 총선 이후 노동개혁 입법의 쟁점과 과제 24-05-13
2435 [한국경제] '중국판 밸류업' 국9조, 성공할 수 있을까 24-05-09
2434 [아시아투데이] 4·10 총선이 소환한 슘페터와 하이에크의 경고 24-05-07
2433 [문화일보] 깜짝 성장 명암과 물가 안정 중요성 24-05-02
2432 [문화일보] 尹·李회담 지속 관건은 ‘자제와 존중’ 24-04-30
2431 [아시아투데이] 북한의 사이버 공작 등 영향력 확대에 대비해야 24-04-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