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문화일보] 민주당에 부메랑 될 꼼수와 포퓰리즘
 
2022-09-29 17:24:27
◆ 칼럼을 기고한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현재 한반도선진화재단 정치개혁연구회장으로 활동 중입니다.

김형준 명지대 정치학 특임교수

국회에서 압도적 다수 의석을 가진 더불어민주당의 음습한 ‘입법독재’가 상습화하고 있다. 최근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국회 농림축산위원회 소위원회에서 단독 처리한, 과잉 생산된 쌀의 정부 매입을 의무화하는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해 안건조정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 그런데 민주당은 무소속 윤미향 의원을 조정위원에 포함시켰다.

국회선진화법상 이견을 조정하기 힘든 안건에 대해서는, 제1 교섭단체(다수당)와 그 밖의 소속 의원을 3 대 3 동수로 안건조정위원회를 구성해 최장 90일간 쟁점 법안을 논의하고, 위원 4명의 찬성이 있어야 법안을 의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민주당은 위안부 단체 운영과 관련해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돼 제명 형식으로 출당돼 무소속이 된 윤 의원을 조정위원회에 포함시켜 사실상 민주당과 국민의힘 위원이 ‘4 대 2’가 되도록 해 자당 뜻대로 법안을 처리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민주당이 ‘알박기 꼼수’를 부린 건 이번뿐만이 아니다. 지난 4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에 대한 안건조정위를 구성할 때도 자당 소속 민형배 의원을 ‘위장 탈당’시켜 무소속으로 만든 뒤 ‘4 대 2 안건조정위’를 만들어 강행 처리했다. 의회의 핵심 기능은 국민을 대표하고, 법을 만들고, 행정부를 견제하는 것이다.

선진 의회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나라에서 법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절차적 정당성’이다. 이것이 지켜지지 않으면 제정된 법은 ‘원천 무효’라는 논란을 낳게 되고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한다. 법무부가 국회를 상대로 헌법재판소에 제기한 검수완박법 관련 권한쟁의심판의 27일 공개 변론에서 이종석 헌법재판관은 “탈당한 민형배 의원을 안건조정위원으로 지정한 것은 절차적 하자가 있을 수 있는 것” “가장(假裝)행위면 효력행위로 인정하지 않는 게 법의 원칙”이라고 했다.

미국 하버드대 스티븐 레비츠키와 대니얼 지블랫 교수는 저서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에서 민주주의를 지키는 핵심 규범으로 ‘제도적 자제’와 ‘상호 관용’을 강조했다. 전자는 권리를 행사할 수 있어도 무리하게 힘을 사용하지 않는 정치적 신중함, 후자는 정치적 상대를 공존의 대상, 즉 ‘사회를 통치할 동등한 권리를 갖는 집단’으로 간주하는 태도를 의미한다. 이들은 이런 규범들이 민주주의의 궤도 탈선을 막아주는 ‘가드레일’로서 권력에 대한 ‘견제와 균형’을 가능케 한다고 역설했다.

민주당이 보여준 꼼수·편법·알박기 등의 해괴한 행태는 이런 규범들을 스스로 훼손하면서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것이다. 이런 민주당에 민심도 냉소적이다. 지난 8월 말 이재명 의원이 당 대표로 선출되고, 일명 노란봉투법과 양곡관리법 및 기초연금 확대법 등 ‘민생 포장 포퓰리즘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갤럽 조사에서 보듯이, 정당 지지도에서 민주당(31%)은 국민의힘(38%)에 크게 뒤졌다. 또한, 민주당에 대한 비호감(57%)이 호감(32%)을 크게 앞섰다. 민주당이 ‘나홀로 이재명당’으로 전락해 ‘민형배 위장 탈당’ ‘윤미향 알박기’ 등 비상식적이고 기형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미래는 없다. 결국, 당은 깨지고 수권 능력을 상실한 ‘괴물 정당’으로 추락할 것이다.

◆ 칼럼 원문은 아래 [칼럼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칼럼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240 [문화일보] 野 노란봉투법이 불법 장려法인 이유 문화일보 입력 2022-12-28 11:35 22-12-29
2239 [매일경제] 노동개혁 고삐 죄는 尹정부 빅딜보다 '스몰딜'로 돌파를 22-12-29
2238 [헤럴드경제] 한걸음 떼기도 힘든 연금개혁…개혁안 마련 논의 계속해야[해넘기는 개.. 22-12-28
2237 [시사저널] 깜깜이 민주노총 예산에 햇빛 비춰야 [쓴소리곧은소리] 22-12-28
2236 [머니투데이] 중소 핀테크를 위한 규제개혁이 필요하다 22-12-27
2235 [서울신문] 시장경제 체제에 역행하는 초과이윤세/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 22-12-26
2234 [한국경제] 전략적 접근 필요한 우크라이나 전쟁 22-12-21
2233 [조선일보] 중국이 변해야 한국이 산다 22-12-14
2232 [한국경제] 북한 정상화의 길 22-12-13
2231 [한국경제] 규제를 인권에 앞세우는 공정위 22-12-13
2230 [동아일보] 4차산업혁명, 낡은 노동법 고칠때[기고/조준모] 22-12-12
2229 [문화일보] 화물차 허가제→ 등록제 복귀도 급하다 22-12-02
2228 [데일리안] 우유가격연동제 판박이 될 납품가격연동제 22-11-28
2227 [서울경제] 금산분리 완화, 공정위도 협조해야 22-11-28
2226 [브릿지경제] 증권형토큰공개(STO) 입법 속도 내야 22-11-25
2225 [에너지경제] ‘계약 자유’ 침해하는 납품단가연동제 22-11-25
2224 [머니투데이] 이제 구조조정을 시작해야 한다 22-11-16
2223 [문화일보] 국민 슬픔 악용한 정치, 역풍 부른다 22-11-14
2222 [월간중앙] 정수연 교수의 부동산 정책 오해와 진실(9) 22-11-09
2221 [한경] '공포의 핵균형' 모색해야 22-11-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