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문화일보] 중소기업·일자리 죽일 위헌적 악법
 
2021-01-07 16:53:01

◆ 최준선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는 한반도선진화재단 선진경제질서연구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여당이 어떻게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통과시킬 모양이다. 법안을 이리 굴리고 저리 굴리며 구멍을 땜질한다고 바쁘다. 원안이 틀렸는데 땜질해 본들 그게 그거다. 더는 산재 사망 사고가 없게 하려면 법을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정부 안(案)은 재해 현장에 직접 근무하지도 않는 사업주나 사업총괄자 또는 안전관리담당이사, 원청업체의 대표자까지도 처벌 대상에 넣고, 형사처벌의 수위를 산업안전보건법보다 대폭 상향 조정했다. 이는 헌법상 자기 책임의 원칙과 과잉금지원칙 위반이다. 입법되는 순간 헌법소원 대상이 된다.

사업주나 사업총괄자 또는 안전관리담당이사 등이 지켜야 할 안전·보건 조치 의무가 지나치게 포괄적이고 모호하다. 용역·도급·위탁의 경우 법률상 의무를 지는 자를 여러 명으로 규정하지만, 현장에선 누가, 어느 정도까지 안전·보건 조치 의무를 이행해야 하는지 알 수가 없다. 예컨대, 원청과 하청의 의무가 명확히 구분돼 있지 않아 사고가 나면 원청·하청 간에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이전투구가 벌어진다. 결국, 사고 후 책임 소재를 가려야 하는데, 명확한 기준이 없으니 ‘엿장수 맘대로’가 된다. 명확한 죄형법정주의와 증거주의가 현대 형사법의 기본인데, 이 법률은 현대판 ‘원님재판’을 만든다. 안전관리담당이사직에 임명되면 감옥 가라는 것이나 다름없으니 모골이 송연할 것이다.

전국 사업체의 99.5%가 100인 미만의 사업장이고, 중대재해의 85%가 50인 미만의 사업장에서 일어난다. 사망 사고의 77.2%도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발생했다.(고용노동부 ‘2019년 산업재해 발생현황’) 이 법률로 처벌받는 사람이 대개 중소기업의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임을 보여준다. 결국, 중대재해법은 중소기업을 타격한다. 눈만 뜨면 공정과 사회적 약자 보호를 외치는 여당이 하는 일이 이렇게 이율배반적이다.

중대재해법을 피하는 방법을 알면 이 법률안의 문제점을 더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첫째, 중소기업과는 아예 거래하지 말라. 근로자 300명 미만의 중소기업은 사고도 많고, 또 당분간은 사고가 나면 대기업만 처벌받는다.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은 공포 후 2년간, 50인 미만 사업장은 공포 후 4년간 법 적용을 유예하도록 돼 있어 이 기간에는 대기업이 덤터기를 쓴다는 말이다. 둘째, 뒤집어 말하면 대기업은 시설 좋은 대기업끼리만 거래하라는 말이다. 대기업 카르텔을 형성해 사고를 원천 차단하고, 혹시 사고가 나더라도 싸울 것 없이 공평하게 책임을 분담하라.

셋째, 사고를 원천 봉쇄하는 방안을 강구하라. 대규모 아웃소싱으로 이 법률이 적용되지 않는 해외 협력업체를 개발하고 적극 지원해 해외 거점을 확보하라. 넷째, 어쩔 수 없이 국내 중소기업과 거래해야 하는 경우에는 파트너인 영세사업자의 공장자동화를 적극 지원해 근로자 없는 사업장이 되도록 만들라. 돈을 들여 무인 자동화 공장을 만드는 게 대기업 원청업체의 대표자가 1년 이상 징역 사는 것보다 훨씬 낫다.

이런 방안을 소개할 필요도 없다. 기업인들이 더 잘 알고 있다. 결과는 안 봐도 훤하다. 일감 끊긴 중소기업들은 문을 닫는다. 고용이 두려워 채용도 않으니 일자리가 날아간다. 그리고 한 번 사라진 일자리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칼럼 원문은 아래 [칼럼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칼럼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843 [뉴데일리] 文정부 외교정책과 구한말 패망 외교 21-02-17
1842 [아시아경제] 평탄치 않을 바이든 시대 韓美관계 21-02-17
1841 [스카이데일리] 한말(韓末)과 유사해지는 현 정부의 외교 21-02-16
1840 [문화일보] 안철수 ‘선점자 우위’ 효과냐, 박영선 ‘후발자 우위’ 뒷심이냐 21-02-16
1839 [여성신문] 여성의 능동적 참여가 세상을 바꾼다 21-02-15
1838 [스카이데일리]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정부와 군대의 부정직 21-02-15
1837 [에너지경제] 여자가 예쁜 아이를 낳기 위해서 21-02-15
1836 [데일리안] ESG는 민간에 맡겨라 21-02-15
1835 [한국경제] 항공산업 재편, '해운실패' 되풀이 말아야 21-02-15
1834 [매일경제] 기업성장 옥죄는 ESG는 안된다 21-02-15
1833 [아시아경제] 자영업 내몰리는 악순환, 기업 일자리로 풀어야 21-02-09
1832 [데일리안] 정직하지 않는 군대로는 국민을 보호할 수 없다 21-02-08
1831 [서울경제] 우리 사회 기생충은 누구인가 21-02-08
1830 [한국경제] 이익공유제 법제화, ISD 부른다 21-02-04
1829 [국민일보] 안전가옥엔 미래가 없다 21-02-04
1828 [문화일보] ‘北 원전 방안’ 누가 왜 만들고 지웠나 21-02-03
1827 [뉴데일리] 文 정부의 안보‥ 오답만 선택하는 공부 못하는 학생 21-02-03
1826 [스카이데일리] 한국의 외교적 고립, 한·일관계 개선으로 탈피해야 21-02-03
1825 [문화일보] 한미훈련 미적대는 軍수뇌부 죄책 21-02-03
1824 [아시아경제] 노동당 8차 당 대회 이후의 과제 21-0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