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자료실

  • 발간도서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BBS NEWS] '초대 청불회장' 박세일 서거 7주기 세미나..."위공 정신으로 교육·노동 개혁해야"
 
2024-02-02 16:01:24

초대 '청와대불자회' 회장으로 정치와 불교계의 가교 역할은 물론, 합리적 개혁 보수의 길을 걸었던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명예이사장의 서거 7주기를 맞아 우리 시대의 교육 제도와 노동 개혁을 논의하는 장이 열렸습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실 주최로 열린 위공 박세일 선생 서거 7주년 추모 세미나에는 박재완 한선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홍후조 고려대 교수, 이승길 아주대 교수 등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박 전 이사장에 대해 '자유와 공동체의 가치를 존중하는 교육과 노동 개혁을 주창한 인물'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박재완 이사장은 "위공 선생은 대통령 수석비서관 시절에도 교육과 노동 문제에 대한 남다른 애착으로 큰 틀의 개혁을 진행하는 데 온 힘을 쏟았다"며 세미나 개최의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홍 교수도 "위공 선생은 범정부 차원에서 세계화와 정보화를 골자로 '5.31 교육개혁을 추진했다"다만 반대 세력의 반발에 부딪혀 선생의 개혁이 미완에 그쳤는데, '교육 제도와 시장 간의 불일치 해소' 등을 통해 위공의 개혁을 이어가자"고 밝혔습니다.

 

이 교수는 현재 노동시장의 문제점을 대기업 중심의 경직적 구조생산성을 웃도는 임금 삼승등으로 보고 이를 위공 선생이 강조한 공동체 자유주의를 재해석해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동체 자유주의는 시장경제와 공동체 문화의 조화를 추구하는 개념"이라며 "개인의 자아실현은 물론 공동체의 발전을 통해 이상적인 사회를 만드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장시간 근로 단축해고 규제 완화등을 통한 노사관계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고용노동부와 교육부가 직업 훈련 체계를 통합 관리해 정부가 노동시장을 적극 뒷받침하는 형태로 가야한다고 했습니다.



◆ 기사 원문은 아래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143 [YTN] 싱크탱크 연대 '진실과 정론' 출범..."정치갈등·포퓰리즘 극복" 24-06-20
2142 [TV조선] 싱크탱크 연대 '진실과 정론' 출범(영상) 24-06-20
2141 [에포크타임스] “보다 나은 대한민국 위해 힘 합쳐야” 민간 싱크탱크 연대 ‘진실과 .. 24-06-20
2140 [TV조선] "정치갈등·포퓰리즘 극복"…싱크탱크 '진실과 정론' 출범 24-06-19
2139 [아시아투데이] ‘진실과 정론’ 첫 주제는 민생회복지원금…“반대” 한 목소리 24-06-19
2138 [연합뉴스] "팬데믹 국제 조약 실효성 높이려면 국가 내 협력 중요" 24-06-19
2137 [이데일리] 민간 싱크탱크 연대 출범을 환영하며 24-06-18
2136 [이데일리] 싱크탱크 연대 '진실과 정론', 민생회복지원금 주제로 출범 세미나 24-06-17
2135 [이데일리] “인구위기…개인 혁신·포용역량 강화로 생산성 끌어올려야” 24-06-17
2134 [주간조선] 박재완 "文 정부의 손쉬운 확장정책으로 미래세대 부담 커져" 24-06-14
2133 [트루스가디언] “4·10 총선, 보수 정당에 대한 국민의 르상티망(원한, 복수감)이 비.. 24-05-24
2132 [글로벌뉴스통신] 한반도선진화재단·박수영 의원, '자유우파 정치 복원 세미나' 개최 24-05-23
2131 [조선일보] “자유민주주의 지킨 이승만, 제대로 알릴 것” 24-05-23
2130 [뉴스1] '총선 3연속 참패' 보수의 미래는…"혁신 못하면 영남-수도권 쪼개져" 24-05-22
2129 [YTN] 정치ON "허심탄회" vs "고집불통"...尹 회견에 엇갈린 반응 24-05-10
2128 [스카이데일리] 권명국 장군 “30년 방치 지휘체계부터 통합하자” 24-04-25
2127 [문화일보] “과도한 상속세, 스웨덴식 자본소득세로 대체해야” 24-04-24
2126 [월간조선] 《독일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가》 펴낸 양돈선 대표 24-04-18
2125 [동아일보] 직장인 30% “모욕-부당한 지시 등 경험”… 절반 이상은 신고도 못해 24-04-18
2124 [뉴데일리] 野 총선 압승에도 … 尹정부 개혁작업 미루면 파국 못 피한다 24-04-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