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자료실

  • 발간도서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일요신문] 손숙미 전 국회의원, ‘페미니즘 갈등을 넘머 휴머니즘으로’ 출간
 
2023-10-04 14:24:53
18대 국회의원을 거쳐 현재 한반도선진화재단에서 양성평등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손숙미 명예교수가 '페미니즘 갈등을 넘어 휴머니즘으로'(손숙미·오세라비 공저, 한반도선진화재단)를 출간했다.

저자는 신간에서 페미니즘을 넘어서는 중요한 키워드로 패밀리즘과 휴머니즘을 제시한다. 그동안 페미니즘은 진보의 전유물이었다. 애당초 좌파이념과 민족주의와 함께했던 진보 페미니즘은 점차 기득권으로 바뀌었고, 진영논리에 따라 오히려 성폭력 피해자를 2차 가해하는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였다. 영 페미니스트의 급진 페미니즘은 섹스, 연애, 결혼, 출산을 남성에 의한 생리적 폭력으로 간주하면서 남성을 혐오하고 거부했다. 2030 남성은 독박 병역과 잠재적 성범죄자 취급에 분노와 여성 혐오로 답하면서 급진 페미니즘과 격렬하게 부딪혔다. 남녀 간 혐오와 젠더 갈등은 오늘날 비혼주의에도 한몫하여 극심한 공동체 위기를 낳고 있다.

그간 한국의 페미니즘은 지나치게 성폭력 문제에 경도되어 남녀 간 자연스러운 만남까지도 방해하고 있다. 저자는 투쟁 일변도의 진보 페미니즘을 중화시키기 위한 보수의 상큼발랄한 페미니즘을 제시한다. 또 공동체 복원을 위해서는 보수가 변화해야 하며, 조화로운 양성평등 가족을 통해 가족의 가치를 실현하는 패밀리즘을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패밀리즘은 개인이 가족을 위해 희생하는 전통적인 가족주의와는 다르다.

저자는 페미니즘의 궁극적인 목적이 성평등을 통해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를 회복하는 것이라면 결국 페미니즘은 휴머니즘으로 승화해야 한다고 피력한다. 인간적으로 존중받지 못하는 그늘진 곳의 여성 혹은 남성을 세심하게 찾아내고 다가가야 한다고 말한다.

손숙미 명예교수는 18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여성과 가족 관련법 등을 발의했고, 인구보건복지협회 회장을 거치면서 여성과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활동했다. 젠더 갈등이 한참 심화되던 2018년에는 한반도선진화재단(한선재단)에 선진여성위원회를 출범시켜 본격적으로 여성 정책을 쏟아내었고,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여성지지 선언’을 주도했다. 현재 한선재단의 ‘양성평등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대한민국 선진화의 길'(공저)과 '정정당당 대한민국'(공저)를 통해 ‘엄마연금제도’, ‘육아휴직 아빠할당제’, ‘생활동반자신고제’ 등 다양한 정책과 제도를 제시했다. 저자는 신간에서 보수의 진정한 페미니즘 담론을 최초로 제시하였을 뿐 아니라 페미니즘이 투쟁 일변도에서 벗어나 휴머니즘으로 승화할 것을 피력했다.


◆ 기사 원문은 아래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112 [미주중앙일보] 다시 되돌아보는 이승만 대통령의 위업 24-02-22
2111 [신동아] 닫힌 보수·닫힌 진보가 대한민국 미래 닫는다 24-02-13
2110 [경향신문] “10년전 전망보다 더 나빠져···구조개혁 방향제시·반론제기하며 구체화.. 24-02-06
2109 [BBS NEWS] '초대 청불회장' 박세일 서거 7주기 세미나..."위공 정신으로 교육·노동.. 24-02-02
2108 [뉴스핌] 박재완 "한국 경제, 뼈아픈 구조개혁으로 제조우위 유지하고 서비스생산성.. 24-01-30
2107 [뉴데일리] 전문가 "김정은, '영토완정'으로 적화통일 의지 표명" 24-01-26
2106 [의약뉴스] 고대의대 박종훈 "의사 인력보다 지속가능한 의료가 선결 과제" 24-01-19
2105 [중앙일보] 중국 선개 개입 공동 대응방안 논의하는 국제 학술회의 열려 24-01-09
2104 [문화저널21] 범사련 등 시민사회단체, 합동 신년회 열어 24-01-08
2103 [조선비즈] 박재완 전 장관 “보모(保姆) 국가화로 도전 정신 사라져… 더 이상 복지 .. 24-01-06
2102 [월간중앙] “정부의 획일적 잣대, 지방과 기업 발목 잡는다” 23-12-28
2101 [서울경제] 2023년 세계 군사력 순위는…南vs北 우위? 비대칭 전략 포함 북한이 앞선다 23-12-12
2100 [로이슈] 국회도서관, 'G20 국력평가' 팩트북 발간 23-12-06
2099 [스카이데일리] 예산은 정부가 짜고 국회는 감시하는 수준에서 끝나야 23-12-04
2098 [신동아] 지금은 최장집·박세일이 꿈꾼 나라 되짚을 때 23-12-01
2097 [한국경제] "근로자 복지, 기업이 적극 참여해야"...근로자복지포럼 열려 23-11-23
2096 [글로벌경제신문] '선진화 근로자 생활안정' 정책 포럼 열려..."기업이 근로자의 생.. 23-11-23
2095 [문화일보] “포퓰리즘이 망친 한국 사회… ‘국가가 도와주겠지’ 기대, 자조의식 쇠퇴” 23-11-23
2094 [여성경제신문] ‘페널티가 된 내 새끼’ 저출산 블랙홀 韓···“100조 쏟아부어도 해결.. 23-11-22
2093 [일요신문] 한반도선진화재단, ‘조화로운 양성평등 운동 보수가 이끌자’ 정책세미나.. 23-11-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