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자료실

  • 발간도서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아주경제] [선진국-신흥국 기로에 선 한국] 강성진 교수 "韓 이미 선진국 반열…노동시장 유연화 필요"
 
2022-12-02 16:55:53
  • "한국 국가경쟁력 13위 국가…혁신·인프라 선진국 수준"

  • "노사협력, 오너리스크는 풀어야 할 과제…제도개혁 절실"

"국민 1인당 소득과 경제 수준을 보면 한국은 이미 선진국 반열에 올라섰습니다. 이제는 노동·생산시장에 유연화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한반도선진화재단 정책위의장)는 최근 아주경제신문과 전화로 인터뷰하면서 "이미 세계에서는 한국을 성공한 나라로 인정했고 인지도도 전과 다르게 높아졌다"며 "올해 GDP 순위가 13위 정도로 예상되는데 지금과 같은 성장세를 유지하면 추후 10위권에 재진입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10월 세계 경제 전망 자료에 따르면 올해 한국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1조7342억700만 달러로 추정됐다. 이는 전 세계 191개국 가운데 13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국은 2005년 10위권을 기록한 이후 줄곧 10위권 밖에 있다가 2018년 다시 10위에 재진입해 현재는 10~13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강 교수는 가장 최근 발표치인 세계경제포럼(WEF) 2019년 국가경쟁력 순위를 인용해 "한국은 141개국 가운데 국가경쟁력 13위를 기록했는데 혁신·인프라는 높은 평가를 받은 반면 노동과 생산 등 사회적 요인은 순위를 크게 밑돌았다"며 "노사 협력, 기업 지배구조와 관련한 제도 개혁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국가경쟁력 평가 내용을 살펴보면 한국은 거시경제 안정성 등 경제 체질과 혁신 역량 등이 특히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시경제 안정성과 정보통신기술 보급 항목은 1위를 차지했고 인프라 항목도 6위로 평가됐다. 혁신 역량은 6위, 보건 항목은 8위에 올랐다.

반면 노동시장에 대한 평가는 51위에 그쳤는데, 특히 고용·해고 유연성(102위), 노사 협력(130위), 근로자 권리(93위) 등이 부진했다. 

기업 활력 항목(25위)도 종합 순위를 밑돌았다. 오너 리스크에 대한 태도(88위), 권한 위임 의지(85위) 등 한국 기업 지배구조에 관한 항목에서 순위가 낮았다.

그는 "이 같은 한국의 사회적 갈등은 경제성장이 워낙 빠르게 이뤄지면서 나타난 부작용"이라며 "이제는 세계적 기준에 맞는 사회제도 개혁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조언했다.

경제적 측면에서는 우리나라가 유례없는 성장을 했지만 여전히 사회·문화적 측면에서는 부족한 부분이 많은 만큼 현재 직면한 문제를 보다 면밀히 파악해 지속적으로 발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저성장 요인 중 하나로 꼽히는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라 인구가 줄어드는 문제가 발생하고는 있지만 이는 다른 나라도 함께 겪고 있는 문제"라며 "이런 고민을 하는 것 자체가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미·중 갈등 속에서 공급망 불안이 지속되는 양상에 대해서는 "앞으로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은 지금보다 더 깊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정치적으로는 미국과, 경제적으로는 중국과 가는 것이 좋지만 양자택일을 해야 한다면 중국에 대한 경제적 비중을 줄이는 수밖에 없다"고 봤다.

그러면서 "그간 우리 수출이 중국에 너무 의존해 왔기 때문에 앞으로는 동남아시아 쪽으로 수출·수입 시장을 다변화해야 한다"며 "세계화에 발맞춰 보다 공생적인 전략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기사 원문은 아래 [기사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064 [경북도민일보] 尹정부 노동개혁 진단·방향 모색 23-03-09
2063 [참세상] 국가정보원의 집행검 ‘국가보안법’ 23-03-09
2062 [조선일보] 강성진 한국국제경제학회장 “지금은 저강도 스태그플레이션 상황…물가부.. 23-02-13
2061 [서울신문] “국회도서관, 국민 역량 개발 도움 될 지식정보 플랫폼 역할 할 것”[박.. 23-02-13
2060 [서울경제] “에너지 위기 장기화…전기료 더 올리고 다소비문화 바꾸는 기회로” [청.. 23-01-27
2059 [SBS BIz] 공시가보다 싼 거래 속출…"억울한 납세자 계속 생길 것" 23-01-27
2058 [서울경제] “자체 핵무장, 필연적 요구…핵물질 없으면 100년 걸려도 불가능” 23-01-25
2057 [동아일보] ‘선진국 만들자’ 도원결의 서울법대 82학번 드라마 23-01-16
2056 [계간지 "법치와 자유" 2022년 겨울호] 넉넉하고 너그러운 문명국가를 항하여 22-12-23
2055 [한국경제] 삼성·LG 사장 출신까지…미래산업 전략 세울 '어벤저스' 뜬다 22-12-06
2054 [아주경제] [선진국-신흥국 기로에 선 한국] 강성진 교수 "韓 이미 선진국 반열…노.. 22-12-02
2053 [조선일보] 한반도선진화재단 출신, 현 정부 사회?경제 분야서 약진 22-11-25
2052 [아이뉴스] 전경련, 헤리티지재단과 '서울 프리덤 포럼' 개최…"자유, 성장·혁신 원.. 22-11-14
2051 [헤럴드경제] 윤상현 “‘국민식 당’의 주방장 되겠다…보수 대장전 제정할 것” 22-11-14
2050 [헤럴드경제] 윤상현 “‘국민식 당’의 주방장 되겠다...국민보수 선봉 돼야” 22-11-14
2049 [문화일보] “자유민주주의, 보수는 오용하고 진보는 멸시” 22-11-14
2048 [NEWSIS] 윤상현 "與, 구시대 껍질 벗고 미래 청사진 그려야" 당권 도전 22-11-14
2047 [JTBC] '새로운 보수의 길' 간담회…"보수의 참된 가치가 얼마나 투영되고 있는지 의.. 22-11-14
2046 [시사뉴스] 윤상현 당권 도전...“구시대 껍질 벗고 미래 청사진 그려야” 22-11-14
2045 [TV CHOSUN] 윤상현, 당권 도전 공식화…"당원식당·국민식당의 주방장 되겠다" 22-11-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