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자료실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TBC NEWS] "탈원전 손실..국민 부담으로" 논란
 
2020-07-13 13:24:18

[뉴스영상내용]

정부가 탈원전 정책의 손실을 전기료로 조성된 전력기금으로 충당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원전 조기폐쇄나 신규 원전 백지화로 생긴 손해를 결국 시민 부담으로 메꾸려 한다는 겁니다.

보도에 박영훈 기자입니다.

산자부가 입법 예고한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의 핵심은 전력산업기반기금의 사용처입니다.

흔히 전력기금으로 불리는 전력산업기반기금은 시민들이 내는 전기요금의 3.7%를 적립해 놓은 돈입니다.

그런데 시행령을 바꿔 이 전력기금으로 전기 사업자의 비용을 보전해 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탈원전 정책으로 발생한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메울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생기는 셈. 가장 큰 논란은 전력기금의 조성 취지와 목적을 정부 스스로 무너뜨리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손양훈/인천대학교 교수. 전 에너지경제연구원장> "(손실 보전이 합당하지 않으니까 법을 개정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소급해서 하는 것이잖아요.

이러 이러한 목적으로 쓰겠다는 공고하에 (기금을 거둔 겁니다.

그 목적 이외의 수단으로 쓰려면 당연히 법적 절차의 문제가 생길 수 있죠."

탈원전 정책으로 생긴 손실을 국민들의 주머니에서 나온 돈으로 메우려 한다는 근본적인 문제 제기도 적지 않습니다.

경주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 원전 건설에 한수원이 투입한 비용은 최대 7천억 원가량으로 추정됩니다.

여기에다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손실은 앞으로 더 불어날 가능성이 큽니다.

정책 변화의 비용 보전 수단으로 공적기금을 활용하는 나쁜 사례가 될 것이란 지적과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TBC 박영훈입니다.


◆ 기사 원문과 영상은 아래 [기사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953 [매일경제] 신간 다이제스트 (3월 20일자) 21-03-22
1952 [월간조선] 이 한 권의 책, <누구를, 무엇을 위한 경제민주화인가?> 21-03-18
1951 [한국경제] "경제민주화, 韓사회 퇴보의 길로…기업경쟁력 갉아 먹어" 21-03-09
1950 [조선일보] “사회주의 경제가 10이면, 文정부는 이미 7~8까지 왔다” 21-03-08
1949 [서울경제] "기업에 이익공유 강제땐 주주가치 훼손…ISDS 휘말릴 수도" 21-01-28
1948 [중앙일보] 서울시장 선거 이긴다고 보수가 살아날까 21-01-25
1947 [전기신문] (Change & Chance) 손양훈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 21-01-14
1946 [서울경제] “탄소중립은 허황된 꿈...실현하려면 탈원전 이어 탈LNG 해야 할 판” 21-01-06
1945 [대한경제]“시장, 손댈수록 덧나… 정치논리보다 자생적 질서에 맡겨야” 21-01-04
1944 [매일경제]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 | 극단적 양극화 막을 리더 뽑고 글로.. 21-01-04
1943 [매일경제] Rebuild Korea…통합이 경쟁력이다 21-01-04
1942 [매일경제] "역대 정부중 文정부가 갈등 가장 심해" 75% 21-01-04
1941 [중앙일보] 카페 200만원, 노래방 300만원…3차 재난지원금 1월1일 준다 20-12-28
1940 [스카이데일리] “무차별 기업 때리기는 절망의 터널로 가는 지름길이죠” 20-12-28
1939 [아시아투데이] 美헤지펀드는 왜 LG를 겨냥했나…“투기자본 공격 또 나온다” 20-12-18
1938 [NEWS1] 보수·인권단체서 쏟아진 '대북전단법' 비판…원칙과 현실 사이 20-12-18
1937 [데일리안] 민주당, '김여정 하명법' 반발에도 대북전단살포금지법 통과 20-12-16
1936 [데일리안] [기업 규제 포비아②] 현대차 노리던 엘리엇, '3%룰' 통과에 다시 군침? 20-12-16
1935 [데일리안] [기업 규제 포비아①] 다중대표소송제, 투기자본·경쟁자 공격에 기업 '무.. 20-12-16
1934 [서울경제] "민주 이름으로 민주주의 흔드는 '민주독재'…오기·독선의 '文주주의' " .. 20-12-1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