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문화일보] “4050세대가 기수로 나서 통합당 전면교체”
 
2020-04-23 11:25:10
부산 남甲 박수영

“4050세대가 기수로 나서 당을 전면적으로 교체해야 합니다.”

박수영(부산 남갑·사진) 미래통합당 당선인은 22일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보수 야당의 혁신을 위해 깨끗하고 유능한 인물들로의 인적 쇄신을 강조했다. 박 당선인은 “본인들은 억울하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선거 패배에 책임이 있는 분들, 국민이 보기에 피로감이 심한 인물들은 2선으로 물러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3040세대가 통합당에 등을 돌린 것에 대해 박 당선인은 “보수당을 찍는 것이 부끄럽지 않아야 한다”며 “정책적 대안 없이 농성·시위·삭발·단식을 이어간 게 연속적인 패배의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국회 의석수에서 밀리더라도 본회의에서 난상토론을 하고 표결에 참여하는 것이 국회의원으로서 의무라는 것이다. 박 당선인은 “막말·부패·농성에서 벗어나 자유와 공동체를 함께 생각하는 보수의 품격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야당이어도 정책적으로 선제공격을 할 줄 알아야 한다”며 “당에 ‘섀도 캐비닛(Shadow Cabinet·그림자 내각)’을 설치해 정부 부처와 1 대 1로 대응하는 전문성 있는 담당자를 정하고, 하루라도 먼저 정책 대안을 내놓는 등 정책 쇄신도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 행정1부지사 출신인 박 당선인은 30여 년 동안 공직생활을 해온 행정 전문가로 꼽힌다. 경기도 경제투자시장 시절 지금의 경기 성남시 판교에 테크노밸리를 조성해 ‘판교 신화’를 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 당선인은 “올겨울쯤 경제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경제 주체인 기업을 위한 의정활동을 하고 싶다. 기업 활동에 대한 규제가 완화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당 수습 방안에 대해선 “하루라도 빨리 당선인 대회를 열어 당선인들이 비상대책위원회든 전당대회든 진로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은 아래 [기사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947 [전기신문] (Change & Chance) 손양훈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 21-01-14
1946 [서울경제] “탄소중립은 허황된 꿈...실현하려면 탈원전 이어 탈LNG 해야 할 판” 21-01-06
1945 [대한경제]“시장, 손댈수록 덧나… 정치논리보다 자생적 질서에 맡겨야” 21-01-04
1944 [매일경제]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 | 극단적 양극화 막을 리더 뽑고 글로.. 21-01-04
1943 [매일경제] Rebuild Korea…통합이 경쟁력이다 21-01-04
1942 [매일경제] "역대 정부중 文정부가 갈등 가장 심해" 75% 21-01-04
1941 [중앙일보] 카페 200만원, 노래방 300만원…3차 재난지원금 1월1일 준다 20-12-28
1940 [스카이데일리] “무차별 기업 때리기는 절망의 터널로 가는 지름길이죠” 20-12-28
1939 [아시아투데이] 美헤지펀드는 왜 LG를 겨냥했나…“투기자본 공격 또 나온다” 20-12-18
1938 [NEWS1] 보수·인권단체서 쏟아진 '대북전단법' 비판…원칙과 현실 사이 20-12-18
1937 [데일리안] 민주당, '김여정 하명법' 반발에도 대북전단살포금지법 통과 20-12-16
1936 [데일리안] [기업 규제 포비아②] 현대차 노리던 엘리엇, '3%룰' 통과에 다시 군침? 20-12-16
1935 [데일리안] [기업 규제 포비아①] 다중대표소송제, 투기자본·경쟁자 공격에 기업 '무.. 20-12-16
1934 [서울경제] "민주 이름으로 민주주의 흔드는 '민주독재'…오기·독선의 '文주주의' " .. 20-12-15
1933 [서울경제] '사생결단 대결 정치 일상화…文정권, 민주주의 훼손하며 '문근혜'로 전락' 20-12-15
1932 [문화일보] 경제계 “‘3%룰’ 완화해도 분리선임 그대로 놔두면 의미없어” 20-12-09
1931 [조세신문] 송경학 세무사 집필 '세금의 배신' 20-12-09
1930 [데일리안] 미국 대선 '침묵' 북한, 바이든 겨냥 '저강도 도발' 나설까 20-12-04
1929 [주간동아] “한국 GDP의 2.3배인 독일, 정책변경 후 1조 손실 내도 유권자가 응징한.. 20-12-03
1928 [스카이데일리] 한국외교는 ‘안미경중(安美經中)’이 해답이다 20-1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