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news1] [당선인]부산 남구갑 박수영 "정치교체 이루겠다"
 
2020-04-23 11:23:59

경기도 행정부지사 출신…판교테크노밸리 신화 주인공
"출마를 결심하던 초심으로 돌아가 변함없이 뛰겠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부산 남구갑 선거에서 박수영 미래통합당 후보가 당선이 확정되면서 '관료출신' 정치 신인들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개표가 91.6% 진행된 가운데 박수영 후보가 53.3%(3만9936표)를 얻으면서 당선이 확정됐다.

경쟁 상대인 강준석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42.8%(3만2091표)를 받았다. 두 후보의 격차는 10.5%p다.

박수영 후보는 이번 선거를 "대한민국의 운명이 달린 선거"라고 강조하며 문재인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운 끝에 해양수산부 차관 출신인 상대 후보를 꺾고 남구 주민들의 선택을 받았다.

경기도 행정1부지사 출신으로 평생을 공직에 몸담아 온 박 후보는 '행정의 달인'으로 불린다.

부산 남구 문현동 태생으로 경기도 판교 테크노밸리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끌면서 '판교 신화'를 썼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 후보는 부산의 내재적 가치인 '바다'를 활용한 남구판 테크노밸리를 조성하겠다는 각오로 지역을 부지런히 누벼왔다.

대표 공약으로는 우암부두의 해양산업과 문현금융단지(BIFC)의 해양금융을 연결하고, 감만동 옛 부산외대 부지를 해양R&D 중심으로 개발하는 '첨단해양 삼각벨트' 조성 계획 등이다.

박 후보는 "국민의 결정을 무거운 책임감으로 받들며, 승리의 기쁨을 부산 남구 주민들과 함께 하겠다"며 "남구 주민들을 대표해서 일할 수 있게 된 것은 큰 영광이지만, 위기의 대한민국을 생각하면 어깨가 무겁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남구 주민들에게 정권교체를 넘어 정치교체를 이루고 부산의 경제를 되살리겠다는 약속을 드렸다"며 "출마를 결심하던 초심으로 돌아가 변함없이 뛰겠다.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고, 반드시 부산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약력
△1964년 출생 △하버드대학교 졸업(공공정책학 석사)△(현)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 △(전)경기도 행정1부지사

◆ 기사 원문은 아래 [기사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947 [전기신문] (Change & Chance) 손양훈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 21-01-14
1946 [서울경제] “탄소중립은 허황된 꿈...실현하려면 탈원전 이어 탈LNG 해야 할 판” 21-01-06
1945 [대한경제]“시장, 손댈수록 덧나… 정치논리보다 자생적 질서에 맡겨야” 21-01-04
1944 [매일경제]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 | 극단적 양극화 막을 리더 뽑고 글로.. 21-01-04
1943 [매일경제] Rebuild Korea…통합이 경쟁력이다 21-01-04
1942 [매일경제] "역대 정부중 文정부가 갈등 가장 심해" 75% 21-01-04
1941 [중앙일보] 카페 200만원, 노래방 300만원…3차 재난지원금 1월1일 준다 20-12-28
1940 [스카이데일리] “무차별 기업 때리기는 절망의 터널로 가는 지름길이죠” 20-12-28
1939 [아시아투데이] 美헤지펀드는 왜 LG를 겨냥했나…“투기자본 공격 또 나온다” 20-12-18
1938 [NEWS1] 보수·인권단체서 쏟아진 '대북전단법' 비판…원칙과 현실 사이 20-12-18
1937 [데일리안] 민주당, '김여정 하명법' 반발에도 대북전단살포금지법 통과 20-12-16
1936 [데일리안] [기업 규제 포비아②] 현대차 노리던 엘리엇, '3%룰' 통과에 다시 군침? 20-12-16
1935 [데일리안] [기업 규제 포비아①] 다중대표소송제, 투기자본·경쟁자 공격에 기업 '무.. 20-12-16
1934 [서울경제] "민주 이름으로 민주주의 흔드는 '민주독재'…오기·독선의 '文주주의' " .. 20-12-15
1933 [서울경제] '사생결단 대결 정치 일상화…文정권, 민주주의 훼손하며 '문근혜'로 전락' 20-12-15
1932 [문화일보] 경제계 “‘3%룰’ 완화해도 분리선임 그대로 놔두면 의미없어” 20-12-09
1931 [조세신문] 송경학 세무사 집필 '세금의 배신' 20-12-09
1930 [데일리안] 미국 대선 '침묵' 북한, 바이든 겨냥 '저강도 도발' 나설까 20-12-04
1929 [주간동아] “한국 GDP의 2.3배인 독일, 정책변경 후 1조 손실 내도 유권자가 응징한.. 20-12-03
1928 [스카이데일리] 한국외교는 ‘안미경중(安美經中)’이 해답이다 20-1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