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NEWSIS] "3기신도시 입주-광역교통망 마련시기 달라 문제"
 
2019-07-02 15:05:30

3기 신도시 광역교통대책 적정성 검증 안돼 
이한준 회장 "신도시 건설 후 준공 예상된다" 
주민 통행난 해소 위해 대책 조기 추진해야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3기 신도시'가 성공하려면 입주전에 1·2기 신도시 교통망, 광역교통대책을 먼저 마련하는 등 시기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한준 한반도선진화재단 국토교통연구회장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주최로 개최된 '3기 신도시의 딜레마, 그 해법은?'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서 이 회장은 정부가 내놓은 3기 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의 적정성이 검증되지 않아 1·2기 신도시나 앞으로 조성될 3기 신도시에 미치는 악영향이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의 분석에 따르면 남양주 왕숙의 경우 핵심으로 꼽히는 GTX-B노선은 아직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중이며 별내선이나 9호선 노선은 여전히 검토가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또 왕숙신도시의 주 통행로인 구리시내와 강변북로 개선대책도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하남 교산에서 집중하고 있는 도시철도 3호선 연장사업은 기간내 완공이 불가하다고 지적했다. 외곽순환도로와 올림픽대로 개선책이 미흡한 상황이며 도시철도 9호선도 완공도 불가능하다는 분석이다. 

고양 창릉의 경우 아직 새절역~고양시청 지하철사업은 계획수립 단계에 있어 사업진행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며 대곡역의 GTX-A노선은 2023년말 개통시기가 불확실하다고 봤다. 또 자유로와 연결되는 강변북로의 개선대책이 없는 이상 도로확장 사업은 효과가 없다고 지적했다. 

부천 대장이나 인천 계양도 마찬가지 문제를 안고 있다. GTX-B노선 사업이 미정인 상황일뿐만 아니라 외곽순환도로 지하화 사업이 지연되면서 도로확장과 IC신설 사업 등의 실효성이 반감될 것이라고 봤다. 오히려 외곽순환고속도로와 올림픽대로의 혼잡을 가중시켜 인천 검단, 김포 한강신도시 주민들의 집단 민원이 발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회장은 "개선안으로 제시된 철도시설은 신도시 건설 후 상당기간 경과 후 준공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교통개선사업을 사업시행자에게 모두 전가하는 시스템 때문에 시행자는 재원의 한계로 소극적인 교통개선 대책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기존 2기 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이 이행되지 못한 상황에서 서울과 보다 가까운 위치에 3기 신도시가 들어서면 통행난이 가중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 회장은 3기 신도시를 건설하기 전에 1·2기 신도시 주민들의 통행난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조기에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3기 신도시 사업은 서울에 유입하려는 주민들을 위한 주택건설사업이기 때문에 서울도시철도의 경기도 연장운행, 광역버스노선 증설 등 중앙정부와 서울시, 경기도의 정책 공조를 통해 대책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후 주제발표에 대한 토론에 나선 이인화 도원건축 대표도 미준공 2기 신도시와 신축 3기 신도시 사이 완급조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3기 신도시 분양은 2021년부터 시작되는데 GTX-A노선은 2023년, B노선은 2027년, C노선은 2026년 개통 목표라 입주와 개통일정 차이로 교통망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며 "심지어 일부 2기 신도시 준공 전 3기 신도시 공급일정 시작된다면 미분양된 2기 신도시의 분양시장과 주택시장의 악화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개최된 세미나에는 정창무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회장과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 이인화 도원건축 대표가 참석해 종합토론을 벌였다.


◆ 기사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783 [세계일보] "대통령이 수장 지명하는 공수처, 검찰개혁 취지에 반하는 것" 19-10-22
1782 [news1] "검찰의 힘 빼는 것이 檢개혁…수사권과 기소권 분리해야" 19-10-22
1781 [천지일보] “검찰개혁이 공수처 설치? 오른손 칼, 왼손으로 쥐는 격… 진정한 정치독.. 19-10-22
1780 [연합뉴스] "공수처, 대통령의 새로운 수족"…보수단체 검찰개혁 토론회(종합) 19-10-22
1779 [문화일보] ‘검찰개혁’ 토론회 공동개최 19-10-17
1778 [미래한국] [김종민 변호사의 강연요약] 文정권 검찰개혁, ‘중국식 공안 통치’ 위험 19-10-07
1777 [Digital Today] 이주호 전 교육부 장관 "하이테크-하이터치로 교육혁신" 19-10-07
1776 [BBS NEWS] “文 대통령의 평화경제, 비핵화 여부가 걸림돌…주한미군 철수? 성급한 .. 19-10-07
1775 [문화일보] 이주호 “한국 교육혁신 사실상 ‘0’… 아프리카 국가보다 못한 지경” 19-10-04
1774 [문화일보] 조국 “가족의혹 보도·수사받는 현실 지켜보기 힘들다” 19-09-26
1773 [쿠키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은 정당한가? 19-09-25
1772 [국제뉴스] 박수영, "조국 장관 임명은 검찰을 정권 휘하 두겠다는 사적인 욕심"…".. 19-09-25
1771 [sns타임즈] ‘국민이 나라를 걱정하는 대한민국‘ - 문 정부 임기 반환점, 정치리더.. 19-09-23
1770 [신동아] “윤 총장 수사지휘 배제 제안…조 장관, 靑 조율 끝났다 봐야” 19-09-20
1769 [미래한국] 자유한국당, 승리하는 공천을 위한 제언..."19대, 20대 총선의 승리 요.. 19-09-20
1768 [조선일보] "안보 위기·경제 침체·고용 감소… 권력 정당성·도덕성마저 흔들려" 19-09-19
1767 [BBS NEWS] "文 대통령 방미, 북핵폐기 명확한 입장 전해야" 19-09-18
1766 [TOPDAILY] 한국 핵무장 가능성은?… “북핵 위협 갈수록 커” vs “국제규범 맞지 않아” 19-09-16
1765 [코나스넷] "근대화 성공의 빛과 그림자 포용.승화시켜야 새 길 보여" 19-09-11
1764 [중앙일보] "슈스케식 공개오디션 하자"…총선 7개월 앞둔 한국당의 ‘공천 세미나’ 19-09-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