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디지털타임스] 장기표 "민노총, 기득권 지키는 이익단체"
 
2019-05-03 10:34:33

"평균임금 전체 노동자의 2배

노동계 대표 자격 전혀 없어"


민주화운동의 대부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대표(사진)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를 거부하고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대해 노동계 대표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장 대표는 "민주노총 조합원의 평균임금은 연 7400만원으로 노동자 전체 평균 임금 3590만원의 두 배가 넘고, 전체 노동자 가운데 5.1%만이 가입된 노조가 어떻게 전체 노동계를 대표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장 대표는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반도선진화재단(대표 박수영) 주최로 열린 '자유민주주의 위기, 진단과 처방'이란 토론회에서 '민주노총의 이기적 횡포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민주노총이 집단 이기주의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대표는 "민주노총은 고임금 정규직 대기업 노조가 중심이 된 이익단체로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행태들이 소득양극화, 청년실업, 기업 해외이전 등 우리 사회 당면 문제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 대표는 또 "민주노총은 겉으로는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청년실업 해결 등을 외치지만 이런 문제는 그들과 아무런 관계가 없거나 그들의 기득권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라며 "민심을 얻기 위한 위장술에 불과하다"고 단정했다. 

장 대표는 노동절 메시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노동존중 사회'를 강조한 데 대해 "노동 존중이 아니라 '민주노총 존중 사회'가 되어가고 있다"며 "공권력 위에 군림하려 드는 민주노총을 놔두고서는 노동개혁도 선진사회도 요원하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은 아래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747 [한국경제TV] "집값 말고 주거안정”…신도시 정책 보완 필요 19-07-03
1746 [뉴스웍스] 정창무 "공급과잉으로 2기 신도시 집값 하락 격화될 것" 19-07-03
1745 [전기신문] 김현아 의원, “3기 신도시, 시대착오적 발상” 지적 19-07-03
1744 [문화일보] 한국당, 총선 겨냥 수도권 이슈몰이… 지지층 결집나서 19-07-02
1743 [NEWSIS] "3기신도시 입주-광역교통망 마련시기 달라 문제" 19-07-02
1742 [위키리크스한국] 이용준 前대사 "미중 전쟁, 시간은 '중국 편'이 아니다" 19-07-01
1741 [위키리크스한국] 이용준 前대사 "韓, 미중 진영간 대결에서 '양다리 걸치기' 불가.. 19-06-28
1740 [OBS 전격 인터뷰] 문 대통령 '오사카 구상'…촉진자 역할 시험대 19-06-28
1739 [BBS NEWS] 조영기 “트럼프, 방한 중 DMZ 찾을 것…김정은 깜짝만남, 성사되더라도 .. 19-06-26
1738 [에듀인뉴스] 박정철 교수 "교육혁신 WHY와 HOW 가르치는 '문샷 씽킹' 정신으로" 19-06-24
1737 [한국일보] 원전ㆍ석탄화력 대체한다는 LNG발전소… 전국서 잇따라 ‘좌초’ 19-06-24
1736 [스카이데일리] [스카이데일리 포토] ‘6.25전쟁 다시…’, 국가안보 걱정에 전문가들 .. 19-06-20
1735 [천지일보] [천지포토] ‘6.25전쟁, 다시 일어날 수 있다’ 세미나 19-06-20
1734 [천지일보] [천지포토] ‘6.25전쟁, 다시 일어날 수 있다’ 19-06-20
1733 [문화일보] “현재의 ‘대량 공급’ 복지… 통일 대비해 ‘다품종 소량’으로 바꿔야” 19-06-19
1732 [문화일보] “경기부양 추경은 ‘마약’… 재정 나빠지고 경제위기 곧 실감할것” 19-06-19
1731 [월간조선] 김광동 "전쟁과 학살 주도한 戰犯 김원봉 서훈은 反민족행위" 19-06-14
1730 [HELLO DD] 국방안보, 남북관계 개선만? "평화 원하면 전쟁 대비" 19-06-14
1729 [BBS NEWS] 조영기 “이달 말 트럼프 방한, 남북관계보다 북핵 폐기 한미공조 논의가.. 19-06-12
1728 [BBS NEWS] 조영기 “트럼프 ‘탄도·장거리 미사일 없었다’ 발언은 ‘더 이상 안 된다’.. 19-05-2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